티스토리 툴바

블로그 이미지
박스타
Human & Human, Insight, Style, Planning, Branding, Web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09/14 02:39 Untitled Note

보는 내내 느끼는 이병헌의 클래스. 그는 진짜다.


류승룡. 보면 볼 수록 감탄스럽다. 이 사람도 진국.


이병헌과 류승룡 너무나 잘 어우러진다.


무튼 모든 주, 조연 연기가 빼 놓을 데가 없다.


어찌 보면 뻔히 예상할 수 있는 스토리, 보는 내내 스토리 속에 빠져들이 그걸 생각할 겨를이 없다.


시기적절한 개봉.


웃겼다 울렸다 감동시켰다 정신없다.


데이트용, 가족용 영화로써도 괜찮다.


한효주가 이렇게 이뻤나. 중전 포스.


좋은 얘기를 썼지만 기대치는 낮추고 보러가면 좋을 듯.


어쨌든 정말 간만에 본 잘 만든 한국 영화.


특별히 보고 싶은 영화가 없다면 가차없이 선택해도 후회없을 듯.


뵨사마는 레알이다.




저작자 표시
posted by 박스타
2012/08/19 19:14 분류없음




우연한 기회에 알게되어 리미트리스 (limitless) 라는 영화를 봤다.


주연은 A특공대에 멋쟁이로 나왔던 브래들리 쿠퍼.


하는 일마다 실패하며 별볼일 없는 밑바닥 인생을 사는 소설가 주인공이, 우연히 만난 전처의 남동생에게  받은 위의 알약을 먹으면서 벌어지는 스릴러 영화다.


저 알약이 이 영화의 핵심 소재인데, 아인슈타인이 말했듯 평소 인간의 두뇌는 10~20% 밖에 사용하지 못하는데 저 알약을 먹으면 100% 사용할 수 있게 되는 것.


누구든 참 땡기는 약이 아닐 수 없다.


소재가 특이해서 그냥 흥미꺼리로 볼까 정도 였는데, 정말 정신차리고 보니 끝나 있었다. 흡입력이 대단한 영화다. 이런 느낌은 디스트릭트9 이후로 처음 받았다. (그 때에도 크게 기대 안하고 있다가 집에서 봤던)



리미트리스 (2012)

Limitless 
8.1
감독
닐 버거
출연
브래들리 쿠퍼, 로버트 드 니로, 애비 코니쉬, 안나 프리엘, 앤드류 하워드
정보
액션, 스릴러 | 미국 | 105 분 | 2012-07-12
다운로드


다만 리뷰를 몇 군데 찾아보니 꽤 호평을 하는 사람들이 많더라.


확 느낌이 오는 소재 + 풀어나가는 연출력 + 약을 먹은 느낌을 살려주는 화면효과


간만에 정말 정신을 퍼뜩 들게 했던 멋진 영화다.



저 약이 필요한 사람들이 많을 듯?









저작자 표시
posted by 박스타
2012/06/21 01:13 기획



많은 분들이 메모의 중요성을 언급하십니다.


메모는 저의 취미이기도 합니다.


기획자에게 있어 정말 중요한 덕목중의 하나라 생각합니다.


이유는 자신의 생각을 꺼내어 제 3자의 입장에서 볼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옆에서 조언을 주는 친구와 같다고 할까요.


머리 속에 떠다니는 것은 금방 증발됩니다.


무언가를 쓴다는 데에는 참 부담이 많이 됩니다.


바로 그 부담이 글을 쓰는 것을 막는 가장 큰 장애물입니다.


한 글자라도 뭐라도 쓰면 써집니다.


글이 생각을 부르고 그 생각을 쓰면 됩니다. 그렇게 쓰다보면 글타래가 묶이죠.


많이 쓰면 쓸 수록 늡니다. 근육처럼요.



그럼 메모는 무엇으로 해야 할까요.


사실 그냥 포스트잍에 해도 좋고, 아무 종이 쪼가리에 써도 됩니다만,


그래도 명색이 내 생각들을 담는 소중한 공간인지라 저의 경우에는 저만의 노트와 필기구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는 회사에서 업무용으로 사용하는 노트 한 권, 그리고 저의 생각과 그림을 담는 노트 한 권이 있습니다.


제 현재 개인용 노트는 몰스킨이고요, 플레인 노트를 사용합니다.


한 종류만 쓰면 질리니 싼 것도 썼다가 비싼것도 썼다가 내키는 대로 사용합니다.


다만 거의 무지노트라는 부분은 지키는 편 이지요.


플레인(무지) 노트는 참 좋습니다. 뭔가 생각을 맘껏 펼쳐봐라! 라는 얘기를 해주는 것 같아서요.


습관이 되서인지 줄쳐진 노트는 생각을 이렇게 이렇게 해라 라고 하는 단호함이 느껴집니다.


어떤 분들은 플레인노트가 부담스럽다는 말씀을 하시더라구요.


뭐 자신의 취향대로 쓰면 되는 거겠지요.


노트가 있다면 그 곳에 기록할 펜이 있어야겠지요.


저는 제트스트림이라는 볼펜만 줄창 써 왔습니다. 부드럽고 똥이 없어서 참 좋았어요.


그런데 요즘 스테들러라는 펜을 만나서 이에 푹 빠져 있습니다. 


아날로그적인 느낌이 물씬 풍겨서 좋습니다.


만년필도 좋긴 한데 관리가 까다롭고, 즉각적인 사용이 어려워서 일단은 접어 두었습니다.



스마트폰 에버노트등의 어플을 통해 메모하기도 하면서 


최근 쓰는 빈도가 줄어들었지만, 그래도 다시금 아날로그 메모의 매력에 이끌려 돌아오게 되겠죠.



머리 속이 복잡해질 때면 


노트의 빈 공간에 볼펜 한 자루를 쥐고 흘려보내 보세요.


술술 정리되는 신기한 경험!





저작자 표시
posted by 박스타
prev 1 2 3 4 5 ... 42 next